티스토리 뷰

해군

문득 생각나는 해군 이야기 (4)

통큰아이 2009. 4. 29. 02:02
경고 이 글은 그냥 두서없이 그저 생각나는데로 갈겨쓴 글입니다. 왔다갔다해도 그냥 그러려니 하세요.
이글의 내용은 전부 2006.01.09~2008년 3월 4일 사이에 일입니다. 지금과 맞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텀이 기네요. 끌끌 생각 나는데로 올리겠습니다.

  그 청소 준비라는 것은... 뭐 손걸레 빨아 놓는 것이야 대부분의 군대에서하는 기본 일 것이고(...) 해군의 경우에 약간 특이한 준비가 있다. 브러쉬로 대걸레(해군 용어로는 스나프 이후 스나프로 통일)를 사정없이 갈겨서 빠는 것인데... 옛날에는 세제 하나 않쓰고 대걸레를 브러쉬로 갈겨서 새하얗게 만들었다고 한다. 하튼 이 짓은 분명히 이병들 엿먹으라고 생각해 낸것이 틀림 없다는 생각이 지금든다.

  고수병님은 나와 내 동기를 데리고 육상에 있는 세면장에 왔다. 당연히 우리 둘은 그렇게 빨꺼라고는 생각도 안했다. 바로 앞에서 시범을 보이시고(이 자세를 직접 봐야되는데... 설명하기 힘들다...) 나와 내 동기에게 차례로 시키는데 으.. 으... 정말 이건 장난이 아니었다. 사실 아무리 매우 쳐도 스나프 안쪽에 있는 그 부분은 깨끗이 하기가 매우 힘들다. 지금 생각하니 이때는 스나프만 매일 하루에 한시간에 한시간 30분정도 매우 쳤던 기억이 난다. 
 
  옆에서는 땍땍 거리는 고수병님.. 그 옆에는 다른 부서의 이수병님이 다른 동기(우리보다 배를 한달 먼저 탔다)를 데리고 스나프 빨기 시키는데 고수병님은 그 모습을 보고 "이 새끼들아 저렇게 하란 말이야 안빨리잖아!!" 무섭고 꿀먹은 벙어리가 되었으며, 아 청소 한번 하기 정말 힘들다 생각했다. 물론 그 동기는 빨다가 우리가 지켜본다는 이유로 이 수병님에게 "너 시발 대충 빨면 뒤진다"라는 이야기들은 것은 논외로 치자. 아 고수병님이 당연히 이수병님보다 선임이다.(...무언의 압박...)

 배에 들어와서 각각의 위치에 손걸래와 스나프를 준비해 놓고 기다렸다. 그려자 울리는 작업원 착출지시 방송... 무슨 소리인가 했지만. 나중에는 알았다. 배에서 이등병이 할 수 있는 일은 그저 작업, 식사당번, 작업... 이 굴레를 벗어 날 수 없다는 걸 말이다. 하튼 청소를 시작하고 빗자루로 쓸고 스나프로 딱기 시작하는데 여기에도 특유의 자세를 요구했다. 그 자세는... 아 이것도 말로 하기 힘들다. 하튼 그렇게 딱고 나면 나와 동기의 몸은 땀으로 다 젖어 있었다...

  그리고 찾아오는 공포...스러운 점호시간...
댓글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captainhook.tistory.com BlogIcon 후크 선장 공포스럽군요...한시간 반동안 대걸래를 빨아야 하다니 생각만해도 괴롭습니다. 고생 많으셨군요.. 2009.04.29 20:49 신고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ong9.tistory.com BlogIcon 통큰아이 옛날에는 더 심했...죠... 요즘은 좋은 겁니다 으하핫.

    허나 겪어보지 않으면 자기가 제일 힘들죠..
    2009.04.30 01:40 신고
  • 프로필사진 414 충북 ㅎㅎㅎㅎ 옛생각 나네요 그놈에 1번 스나프 2번 스나프 3번 스나프 실내비 조그맣게 수건 잘라만단 걸래 이름은 생각이 안나네 점호 청소 준비 부터 점호 청소 까지 징허게 빡셌는데 ㅎㅎ 2018.01.26 10:24
댓글쓰기 폼